세계일보

검색

안보현 '유튜브 구독 논란' 사과 "관리자 실수, 심려 끼쳐 죄송하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0 09:55:13 수정 : 2021-07-20 09:55: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FN엔터테인먼트

 

배우 안보현이 유튜브 채널 구독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0일 안보현은 개인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의 커뮤니티를 통해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채널을 개설한 2019년에는 제가 모든 부분을 관리해왔으나,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해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다”며 “그러던 와중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실 여부 확인 후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만들고 시작한 채널을 제대로 운영, 관리하지 못한 점은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책임”이라며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보현의 유튜브 채널 구독 목록이 공개된 바 있다. 당시 해당 목록에는 백종원, 신세경, 박서준, 김종국 등 연예인의 채널 외에도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했던 유튜버와 연예인의 사생활 폭로를 전문으로 하는 유튜버의 채널들이 포함되어 있어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