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금원 신용부채 컨설팅 이용자 10명 중 4명 신용점수↑

입력 : 2021-07-20 03:00:00 수정 : 2021-07-20 00:2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민금융진흥원으로부터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을 받은 10명 중 4명 이상이 신용점수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최대 6회까지 지원되는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이용자 중 2회차가 경과한 대상자 3240명을 분석한 결과, 대상자 41.9%의 신용점수가 평균 30.8점, 최고 411점까지 상승했다고 19일 밝혔다.

 

소득 유형별로 살펴보면 일용직 근로자(45%)와 자영업자(43.1%)가 평균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서금원 관계자는 “생업에 쫓겨 여유가 없거나 정보가 취약한 계층에서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의 지원효과가 컸다”고 설명했다.

 

서금원에 따르면 신용점수 상승으로 1금융권 대출 가능 구간(693점 이상) 인원도 20.5% 늘었으며, 카드론과 대부업 대출 건수는 각각 7.1%, 5.5% 감소했다.

 

서금원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은 정책 서민금융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로, 신용관리를 할 여유가 없는 서민들에게 전문 컨설턴트가 신용과 부채 현황을 분석해 매월 1대 1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계문 서금원장은 “신용도가 개선된 이용자에게 전북은행, 부산·경남은행의 대환대출 상품을 연계해 1금융권 안착을 지원하고 있다”며 “오는 26일 햇살론뱅크가 출시되면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이 활성화돼 더 빨리 신용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원장은 “하반기에는 고객 상황별 신용점수 상승 알고리즘을 활용한 ‘금융생활 Navi(가칭)’를 출시해 더 많은 정책 서민금융상품 이용자들이 1금융권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