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문 대통령, 임기 내 한일 관계 수습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0 06:00:00 수정 : 2021-07-19 23:4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추진되던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되자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한·일관계 정상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마지막 계기였는데 안타깝다”며 “문 대통령은 지지층의 반일정서를, 일본 스가 총리는 지지층의 반한정서를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 정상이 각자 처한 정치적 입지를 뛰어넘는 통큰 용단을 보이지 못하면서 한·일관계는 앞으로도 상당기간 표류할 수밖에 없게 됐다”며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를 싸잡아 비판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은 대통령선거에서 또 다시 ‘죽창가’를 틀 수 있게 돼 본인들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하겠지만 그만큼 국익은 크게 훼손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본인 임기 내에 망가진 한·일관계를 수습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 문 대통령이 ‘반일로 일관하다가 다음 대통령에게 외교적 부담을 떠넘긴 대통령’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앞서 일본이 올림픽기에 독도를 자국영토로 표기한 것을 두고 ‘도쿄올림픽 보이콧’ 여론이 일자 “도쿄올림픽 보이콧이 아니라 (문 대통령의) 개막식 참석이 국익에 부합한다”며 “한·미동맹이 튼튼하고 한·일관계가 원만해야 남북관계 개선도 힘 있게 추진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은 일본 국민은 물론 주변국들에게 우리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문 대통령의 방일을 촉구한 바 있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양측 간 협의는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이 언급한 ‘그 밖의 제반 상황’에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성적 발언과 방위백서를 통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포함된 것으로 해석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