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경선 5주 연기… 10월 10일 대선후보 선출

, 대선

입력 : 2021-07-19 21:22:40 수정 : 2021-07-19 21:2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도부, 당 선관위 의견 전면 수용
코로나 4차 대유행 상황 반영한 듯
“허위 득표율 유포 관여 5명 징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본 경선 일정을 5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심각한 상황을 고려한 결과다.

민주당 지도부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경선 연기 여부를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가 만장 일치된 의견을 보고하자 지도부가 그대로 받아들인 결과다.

이상민 선관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최근 코로나19 창궐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됐고, 올림픽이나 추석 연휴 기간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다음달 7일 대전·충남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권역별 순회경선은 4주 뒤인 9월 4일부터 진행된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과 추석 연휴(9월 19∼22일)를 감안하면 최종 후보 선출은 5주 늦춰진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본경선에 진출한 김두관(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이재명, 추미애 후보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예비경선 결과 발표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일반 국민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대의원·권리당원 표심과 합산 발표되는 강원·인천·서울 ‘슈퍼위크’는 각각 9월12일과 10월3일, 10월10일로 확정됐다. 50% 이상 지지를 받은 후보가 없을 경우 치러질 결선 투표 일정은 추후 정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추가 연기는 더 이상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윤관석 사무총장은 “각 후보 측에 이 안을 갖고 의견을 물었고, 대부분 동의했다”고 했다.

후보들은 지도부 결정에 대해 수용 의사를 밝혔다. 이낙연 경선후보 측 배재정 대변인은 “코로나 4차 대유행 국면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될 수 있는 시점까지 경선 일정이 연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은 지금도 유효하다”면서도 “당 지도부의 결정을 존중, 대승적인 관점에서 수용한다”고 했다. 정세균 경선 후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이재명 경선 후보 측도 “선당후사의 자세로 경선연기 결정을 존중하고 따르겠다”고 했다.

한편 당 선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예비경선 당시 허위 득표율을 다양한 버전으로 유포하는 데 관여한 5명을 징계키로 했다. 이 중 사안이 엄중한 2명은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고, 나머지 3명은 주의 및 경고 조처하기로 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단순히 퍼 나른 행위에 대해서는 주의 경고만 하고 사견을 달아 상대 후보를 비방한 분들은 윤리심판원으로 보냈다”고 했다. 또 “유포된 4가지 버전 모두 허위”라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