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계 총수들 해외 출장 재개 움직임

입력 : 2021-07-20 06:00:00 수정 : 2021-07-19 21:5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태원 SK회장 두 달 만에 미국行
“사업 점검·현지 네트워크 강화 차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방미 중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5월에 이어 두 달여 만에 미국 출장길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사업을 점검하고 네트워크 미팅을 재개하기 위한 차원이다. 최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미국 출장에 나서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됐던 재계 총수들의 해외 활동이 백신 접종 등을 계기로 재개될지 주목된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주 전용기를 통해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SK 워싱턴 지사를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미국 싱크탱크 관계자 등을 만나는 등 네트워크 강화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또 SK하이닉스 미주 사업장 등을 방문해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정보기술(IT) 관련 기업인 등과도 면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K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네트워크 미팅을 재개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지난 16일 전용기를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지난 4월 미국 서부와 6월 동부를 방문한 데 이어 올해만 3번째 미국 출장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현지 생산과 생산 설비 확충을 비롯해 수소,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5년간 총 74억달러(8조1417억원)를 미국에 투자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국 투자 계획을 한층 구체화하고 미래 기술을 점검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도 재계 총수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2005년부터 대한양궁협회장을 맡은 정 회장은 미국 출장을 마친 뒤 일본으로 이동, 24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리는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대표단을 격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도 대한축구협회장 자격으로 도쿄올림픽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