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타버스’ 맥스트 공모주 청약 6763대 1

입력 : 2021-07-20 06:00:00 수정 : 2021-07-19 21:5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증시 역대 최고 경쟁률 기록
증거금 6.3조… 27일 코스닥 상장

메타버스(가상공간) 플랫폼 기업 맥스트의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 국내 증시 역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19일 상장 주관사인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이날까지 이틀간 진행한 일반 투자자 대상 맥스트 공모주 청약에서 공모 수량 25만주에 청약 수량 8억4546만8680주가 신청했다.

청약 수량에서 전체 공모 수량을 나누면 단순 경쟁률은 3391.87대 1이다. 아울러 균등 배정을 반영한 경쟁률은 그 2배인 약 6763대 1로 나타났다.

이는 최소 증거금 이상을 낸 모든 청약자가 받을 수 있는 균등 배정 수량 12만2500주를 제외하고 산출한 수치다. 주관사 측은 전체 청약자를 대상으로 균등 물량을 무작위로 추첨해 배정한다.

기존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은 지난 1월 모바일 플랫폼 엔비티가 기록한 4497.61대 1이었다. 엔비티 청약 당시에는 균등 배정이 도입되지 않았다. 청약 수량에서 공모 수량을 나눈 단순 경쟁률 기준으로 하면 맥스트가 역대 2위다.

맥스트 청약 증거금은 6조3410억원이 모였다. 앞서 맥스트는 기관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희망범위 상단을 초과한 1만5000원으로 확정했다. 맥스트는 오는 2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이렇듯 투자 열풍이 확대되면서 올해 상반기 외화주식 결제금액 또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의 올 상반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2612억달러(약 299조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하반기(1809억4000만달러)보다 44.3% 증가한 규모다.

이 중 외화주식은 2077억4000만달러(약 238조원)로 직전 반기(1274억1000만달러) 대비 63% 증가했다. 매도는 968억9600만달러, 매수는 1108억4400만달러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