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문대 공무원·공기업 취업 목표 교과과정 운영

입력 : 2021-07-20 03:00:00 수정 : 2021-07-19 20:2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문대학교 행정·공기업 학과가 19일 아산캠퍼스에서 공무원·공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학과 운영관련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앞줄 왼쪽부터 김혜정·경종수·여영현·하재룡·권경득 교수

충남 아산의 선문대학교가 행정·공기업 학과를 중심으로 각종 공무원 시험이나 공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교과과정을 운영한다.

 

선문대는 19일 정부간관계연구소(소장 권경득)와 지방공기업학회(학회장 여영현) 공동 주관으로 지역 인재양성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의 핵심은 행정·공기업학과를 중심으로 행정기관과 공기업에 취업하는 취업 타깃형(JTT, Job Target Training) 교과과정 모델 발표였다.

 

선문대 행정·공기업학과 경종수 교수는 이날 심포지엄에서 "이론 중심이었던 행정학과 교과과정에 JTT 모델을 반영해 실무적 교과 과정과 더불어 학생의 선호도까지 반영할 수 있었다"며 "학생들은 JTT 교과과정에 따라 공무원뿐만 아니라 공기업, 정부 투자기관, 공공연구소 등을 목표로 자신이 원하는 진로를 설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2020년도에 행정학과를 행정·공기업학과로 개편한 선문대는 빠르게 변화하는 공기업, 공공기관 취업의 투 트랙에 맞춘 교과 모델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

 

교과개편에는 현직 공무원과 다양한 공기업 인사담당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현장을 이해하는 학생지도로 취업률을 극대화하고 있다는 것이 선문대의 설명이다.

 

기존의 수험생들이 행정학과를 지원하는 이유가 공무원에 한정됐다면 앞으로는 전산, 회계, 경영전략 등을 이수한 학생이 별도의 준비 없이 현장에 투입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선문대에 따르면 맞춤형 지역 인재양성 전략으로 최근 이 학과의 최근 공시 취업률은 73.9%를 달성하고 있다. 취업처도 공무원뿐만 아니라 공기업, 연구기관, 회계법인, 중견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여영현 지방공기업학회장은 "최근 정부와 지자체는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비율을 높이고 있어 공무원이나 공기업에 관심이 있는 수험생들은 취업과 연계된 정책변화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