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재석 품은 유희열, 논현동 103억 건물주 등극…안테나 사옥 이전하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7:45:07 수정 : 2021-07-19 17:4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테나 제공

 

가수 유희열(사진)이 100억원대의 건물주가 됐다.

 

19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유희열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최근 103억원에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3층, 옥탑 1층(대지 306.80㎡(약 92평), 연면적 837.8㎡(약 253평)로, 유희열은 60억원의 대출을 받아 지난 3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유희열이 매입한 건물은 기존에 주거 지역이었으나 최근 리모델링, 신축 등으로 상권이 활활발해지는 곳으로 알려졌다. 유희열은 이 건물을 자신의 레이블인 안테나 사무실로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유희열이 이끄는 연예기획사 안테나에는 유재석이 둥지를 틀어 화제를 모았다. 유재석은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논의 끝에 가깝게 지내던 유희열의 소속사를 택했다.

 

안테나에는 정재형, 적재, 루시드폴, 페퍼톤스 등이 속해 있으며, 지난 5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안테나의 지분 19%를 보유, 전략적 제휴를 맺기도 했다. 또한 오는 8월 사옥 이전을 앞두고 있는 등 안테나의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