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사단체 조직적 페미니즘 교육’…靑 “경찰에 공식 수사 협조·사실관계 확인 중”

입력 : 2021-07-19 22:00:00 수정 : 2021-07-19 17:3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사 단체 추정 집단, 학생들에게 페미니즘·사상 교육 / 행동요령 담기도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

 

교사 집단 등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조직적으로 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한다고 주장한 청원과 관련해 청와대가 “진위여부 및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19일 오후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지난 5월11일 교육부는 경찰청에 공식적으로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교사 추정 단체는 무려 4년간 학생들에게 페미니즘과 사상 교육을 권하고 행동요령 등이 적힌 게시물이 발견돼 논란이 됐다.

 

문제의 사이트에는 지난 2017년부터 유치원 및 초·중·고 교사를 대상으로 작성한 글이 올라와 단순 의혹을 넘어 특정 사상을 교사들이 주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특히 문제의 글에는 페미니즘을 방해하는 학생은 교사가 따돌림 당할 분위기를 조성하라는 내용도 담겨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다만 이같은 글이 실제 교사들 사이에서 확산하고 교실에서 적용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특정 사이트’에서 페미니즘과 같은 특정 사상 교육 지침 등을 담은 게시글이 게재됐다.

 

‘특정 사이트’는 불법 촬영물 관련 질문에 사이트 주소와 함께 ‘디씨배포용’이라는 문구가 포함된 것을 수상하게 여긴 누리꾼이 해당 사이트에 접속하면서 알려졌다.

 

글에는 △“(유치원생들에게) 영상 속 내용(시위 영상, 집회 영상)을 자연스럽게 흉내 내거나 따라 하도록 해 놀이로 생각할 수 있게끔 유도” △“현대 사회에서 여성에게 강요 및 행하고 있는 부조리한 행위들의 사례 교육 영상을 보고 남성 또는 우리가 반성을 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 발표/생각하게 하기" 등을 회원들에게 요구했다.

 

또 △“교사는 청소년기 이전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해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 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학생들의 세뇌를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교사가 학생의 왕따를 유도하라는 글도 있었다. 작성자는 “가정에서 성인지 교육이 잘못된 학생 군에서 교육 시 학급의 분위기를 흐리는 경향이 있다”며 “제어가 되지 않는 학생일 경우 불가피하게 교사가 간접적으로 학생 집단에서 자연스럽게 따돌림 당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심리적으로 위축시킴으로써 교육 환경, 분위기를 흐리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제작된 심리적 기법 자료가 지역 시니어를 통해 배포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들은 “거듭 강조드리지만 공유받은 자료는 외부 유출에 절대 주의해 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 게시글에는 “학교 밖에서 학생을 만나 교육 진행하실 때는 되도록이면 사람 눈에 보이지 않는 비공개 장소를 대여해 진행해주시기 바란다”며 “선별 학생은 되도록이면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부모가 있어도 부재하다고 판단되는 아이들을 진로 상담 혹은 학교생활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미리 선별하시기 바란다”는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커뮤니티에 오른 문제의 게시글. 커뮤니티 캡처

이에 대해 청와대는 “경찰은 청원에서 제기된 내용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며 “(청원인이) 근거로 제시된 웹사이트 링크 글이 해외 IP로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검찰에 국제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로 사이트의 진위 여부 등이 확인 되는대로 신속히 필요한 조치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