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 69명이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들은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 내려 코로나19 관련 입국 수속 절차를 밟은 뒤 선수촌으로 이동했다. 한국은 도쿄올림픽 29개 종목에 선수단 354명(선수 232명·임원 122명)을 파견하며 금메달 7개 이상을 따내 메달 순위 종합 10위 안에 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