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유·조선·자동차 하반기 매출 둔화 예상

입력 : 2021-07-19 20:24:41 수정 : 2021-07-19 21:5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전 2019년 하반기 수준 회복 난망
반도체·석유화학은 20% 이상 증가할 듯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 야적장에서 완성차들이 수출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울산=뉴스1

올해 주력 제조업의 하반기 매출 개선에도 정유와 조선, 자동차 업종은 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9일 반도체, 자동차, 석유화학, 정유, 조선, 바이오헬스, 섬유, 가전 등 9개 수출 주력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조사 대상 제조업의 올해 하반기 전체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와 2019년에 비해 각각 8.9%와 2.5% 증가하며 개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수출액은 각각 20.0%와 12.3%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정유, 조선, 자동차 등 일부 업종의 매출액은 2019년 하반기 수준을 회복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유업계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항공유 등 주요 석유 제품의 수요 회복이 지연되면서 2019년 하반기보다 20∼25%가량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조선업계는 신규 선박 수주 실적이 매출에 반영되기까지 2∼3년의 시차가 있는 업종 특성상 최근 수주 증가가 곧바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으면서 10∼15%가량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업계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내수 부진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