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남FC, 코로나 확진자 7명↑…총 22명 감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6:18:44 수정 : 2021-07-19 16:18: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남 인스타그램 캡처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이 선수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종 확진자 수를 공개했다. 

 

성남은 19일 “선수 5명과 스태프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구단은 “구단 내 코로나19 최종 확진자는 22명(선수 14명·스태프 8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날 추가 증상 발현 검사자가 없었고, 잠복기를 고려했을 때 더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확진된 선수와 스태프들은 전원 무증상 또는 가벼운 증세를 보이고 있어 완치 평균 기간을 고려했을 경우 이번 주 대부분 복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성남은 지난 10일 강원도 고성 전지훈련을 다녀온 뒤 선수단 중 일부가 컨디션 이상을 호소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지난 11일 1명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고 이튿날 7명이 추가됐다.

 

이후 잠복기를 거쳐 매일 새로운 감염자가 나왔고 현재까지 총 22명이 감염됐다.

 

성남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20일 인천전, 24일 대구전, 28일 포항전이 모두 연기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