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조직적 페미니즘 교육' 수사 요청에 "사실관계 확인 중"

입력 : 2021-07-19 16:02:01 수정 : 2021-07-19 16:0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사 집단 등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조직적으로 '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한다고 주장한 국민청원 게시글과 관련, 청와대가 "진위여부 및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19일 오후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지난 5월11일 교육부는 경찰청에 공식적으로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청원에서 제기된 내용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며 "(청원인이) 근거로 제시된 웹사이트 링크 글이 해외 IP로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검찰에 국제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로 사이트의 진위 여부 등이 확인 되는대로 신속히 필요한 조치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원인은 지난 5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교사집단 등이 정치적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되지 않았지만, 사실이라면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를 처벌할 것"을 요청했다. 해당 청원에는 국민 31만4254명이 동의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