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그쪽 마타도어 돌아봐야" vs 이낙연 "위법 문제"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7-19 15:55:47 수정 : 2021-07-19 15:5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 유관기관 공무원이 SNS 대화방을 통해 이 전 대표를 비방해왔다는 의혹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연일 날선 공방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 지사는 경기도와의 연관성을 차단하면서 이 지지자들의 마타도어를 문제 삼은 반면, 이 전 대표는 선거법 위반 사안임을 지적하며 형사 고발을 시사했다.

 

이 지사는 19일 수원시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 방문 뒤 만난 기자들이 이 전 대표 측의 강경대응 방침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그렇게 따지면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분들이 내게 하는 정말 극렬하게 표현할 수 없는 마타도어들을 한 번 스스로 살펴보시는 것이 좋겠다"고 응수했다.

 

그는 "내가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한 일"이라며 "징계하고 직위해제를 하는 게 나로서는 최선을 다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에 대해 장애인 폄하를 하거나 아니면 정말로 없는 사실을 지어내서 음해하고 있는 그 수없이 많은 지지자들의 행동에 대해서 본인 측도 한 번 보셨으면 좋겠다"며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고 일갈했다.

 

이 지사는 전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 직접 산하기관은 아니고 경기도와 관련이 있는 기관의 구성원이 그런 비방 행위를 했다고 한다"며 "선거법 위반은 아닌데 내부의 지침에 어긋나 직위해제후 조사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마포구에 위치한 영상탐지기술 스타트업 '에스프레스토'에서 열린 딥페이크 피해 근절을 위한 대담회 참석 후 "선거법 위반 여부는 그에 따른 법적인 과정이 있을 것"이라며 "그건 민사 문제가 아니다. 위법이냐 위법이 아니냐의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가짜뉴스나 네거티브는 효과가 있지 않는다. 그것을 제기하는 사람의 조급증이 드러날 뿐이지 그것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는다고 생각했다면 국민을 잘못 본 것"이라며 "그런 것을 서로간에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은 경기도 차원의 조직적 여론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당 선거관리위원회 조사와 형사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관련 의혹에 대한 신고를 받고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