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염 속 전력 과부화로 인천 아파트 정전 20시간 만에 복구…변압기 못구해

입력 : 2021-07-19 15:48:17 수정 : 2021-07-19 16:1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한 아파트 330여 세대가 정전돼 18시간째 복구가 되지 않으면서 주민들이 폭염 속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인천=뉴스1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정전 발생한지 20시간여 만에 전기 공급이 재개됐다.

 

19일 한국전력공사 인천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 내 일부 세대에서 전기 공급이 끊겼다.

 

이 정전으로 해당 아파트 1170세대 가운데 270세대가 무더위 속에 전기를 사용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었다.

 

한전과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변압기 과부하로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복구 작업에 나서 20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1시20분쯤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당시 이 아파트 수전실에 설치된 변압기 3대 중 1대가 고장 났으나 같은 모델의 변압기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 복구에 오랜 시간이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한전 관계자는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변압기 과부하가 발생했으며 한전 자체 설비에는 문제가 없었다"며 "고장 난 변압기가 워낙 낡아 교체품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