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당시 경보 6차례 울렸지만...관리업체서 현장도 안보고 꺼버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5:38:00 수정 : 2021-07-19 16:0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쿠팡 측 관련성 면밀히 수사했으나 안전관리 규정 위반 못 찾아내
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한지 닷새째인 21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연이은 진화작업 끝에 19일 낮 12시25분 초진에 성공, 대응1단계로 하향했고 이어 20일 오후 3시56분 발령됐던 대응단계를 모두 해제했다. 뉴스1

 

지난 달 17일 발생한 화재로 소방관 1명 목숨을 앗아간 쿠팡의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나기 전 화재 경보가 6차례 울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이천경찰서는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유지및안전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전기소방 관리업체 방제팀장 A씨와 직원 B씨 등 업체 관계자 3명, 회사 법인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 등은 지난 17일 이천시 마장면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을 당시 방재실에서 화재 경보가 10여 분간 6차례 울렸음에도 현장을 둘러보지 않은 채 ‘화재 복구키’를 눌러 인위적으로 작동을 멈추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경보는 계속 울리면 열과 연기를 감지해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나오는데 이를 누르면 다시 원점부터 돌아간다. 경찰은 A씨 등이 화재 복구키를 누르면서 스프링클러 작동이 그만큼 지연돼 불길이 커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과거에도 오작동 사례가 있어 이를 누른 적이 있다는 방재실 직원의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다만 입건된 대상자 가운데 쿠팡 관계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번 화재에서 쿠팡 측의 관련성도 면밀히 수사했지만 직접적으로 안전관리규정을 어긴 점을 찾지 못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불이 난 물류센터 화재가 전기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는 화재 당시 불이 난 지점을 촬영한 폐쇄회로(CC)TV에서도 물품 진열대 선반 위쪽 전선에서 처음 불꽃이 일어나는 장면이 찍혀 있다.

 

한편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난 17일 오전 5시 36분께 소방당국이 화재 신고를 접수하고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해 펌프차 등 장비 60대와 인력 152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후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며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작업을 하며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그러나 같은 날 오전 11시 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건물 내부에서 잔불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이 긴급히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52세 김 모 소방경이 고립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불은 건물 전체로 확산되고 소방당국이 그 안에 잔불까지 모두 정리하면서 닷새 만인 22일 오후 4시 12분께 완진이 이뤄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