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미서 원룸 최고층 2세대 빌려 필로폰 33억원어치 제조한 30대… “감옥 동기에게 배워”

입력 : 2021-07-19 16:00:00 수정 : 2021-07-20 00:0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소 후 원룸 2세대 빌려 필로폰 공장 차린 30대 검거
일반의약품 1만여정 사들인 후 집에서 필로폰 제조 성공
경북 구미의 한 원룸에서 검거된 30대 A씨가 차려놓은 필로폰 제조시설. 부산경찰청 제공.

 

경북 구미의 한 주택가 원룸에서 33억원 상당의 필로폰 1㎏을 제조한 30대가 붙잡혔다. 그는 마약 전과자인 그는 교도소에서 재소자로부터 일반의약품을 이용한 필로폰 제조법을 전해 들었으며, 실제 유통 중인 필로폰과 거의 유사한 순도의 마약을 제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올해 4월부터 구미의 한 원룸에서 필로폰 1㎏을 제조한 혐의를 받는다.

 

필로폰 1㎏은 3만3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가격으로 치면 33억원 어치에 달한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부산경찰청 제공.

 

A씨는 종로의 도매 약국에서 처방전이 필요 없는 일반의약품을 1만여정(1000여통) 샀다.

 

그는 필로폰 제조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악취를 막기 위해 해당 원룸 건물 최고층 2세대를 모두 임대했다. 한 채는 거주 목적, 또 다른 한 채는 필로폰 공장으로 사용했다. 원룸 곳곳에는 환풍기를 설치해 같은 건물 입주민이나 이웃 주민들이 악취로 인한 민원을 제기하지는 않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A씨가 만든 필로폰의 순도는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과 큰 차이가 없었다.

 

A씨는 필로폰을 유통하기 위해 지인을 접촉하려다 경찰에 첩보가 입수돼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A씨의 원룸에서 필로폰 1kg을 비롯해 계량컵과 원심분리기, 석션기 등 49종의 기구와 화학 약품 13종, 방독면, 화학공학 관련 전문 서적, 제조 과정이 기록된 노트 등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마약 관련 전과로 여러 차례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A씨는 교도소에서 재소자에게 제조법을 배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실제 필로폰을 유통했는지 수사를 통해 밝혀낼 계획이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로부터 마약 밀반입이 어려워지자 국내에서 직접 마약류를 생산하려는 시도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지속해서 제조 및 공급 사범 중심으로 단속 활동을 전개해 마약류 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