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 FDA 국장 “델타 변이, 백신 미접종자에 심각한 바이러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3:16:49 수정 : 2021-07-19 13:25: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콧 고틀립 전 국장, CBS와 인터뷰…“전염성 너무 강해 대다수 감염시킬 우려”
로셸 CDC 국장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 재확산, ‘백신 미접종자의 팬데믹’”
고틀립 전 국장 “‘변이 바이러스’로부터 보호 위해 ‘N95 마스크’ 등 착용해야”
스콧 고틀립 전 미국식품의약국(FDA) 국장. 로이터=뉴스1

 

스콧 고틀립 전 미국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을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델타 변이’가 평생 가장 심각한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코틀립 전 국장은 변이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사람들이 ‘N95 마스크’ 같은 고품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8일(현지시간) 고틀립 전 국장은 미국 C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델타 변이는 전염성이 너무 강하기 때문에 대다수를 감염시킬 우려가 있다”며 “델타 변이는 사람들이 일생 걸릴 수 있는 바이러스 중 가장 심각한 것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미국에 델타 변이 출현 후 입원율은 36% 증가했고, 코로나19 사망자 역시 26% 증가하는 등 50개 주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산세를 키웠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미국의 코로나19 재확산이 “백신 미접종자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라고 진단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고틀립 전 국장은 “뉴욕 양키스에서 일하지 않는 이상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지 않는다”면서 “따라서 델타 변이는 현재 우리가 파악한 것보다 훨씬 더 진전된 상태”라고 정기 검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고틀립 전 국장은 델타 변이 등 변이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사람들이 ‘N95 마스크’ 같은 고품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델타 변이같이 전염성이 큰 바이러스에 고품질 마스크는 큰 변화를 줄 수 있다. N95 마스크를 취약 계층에게 전할 경우 방역을 한층 더 강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에서는 신규 확진자 가운데 델타 변이 비율이 70%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496만 명, 사망자가 62만 명으로 세계 1위를 기록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