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포르쉐 의혹' 박영수 수사 착수…"절차대로 진행"

입력 : 2021-07-19 12:01:46 수정 : 2021-07-19 14:1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동생 부부 등 3명 검찰 송치
박영수 특별검사. 연합뉴스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 모(43·구속) 씨로부터 포르쉐 렌터카를 받았다는 의혹 속에 사퇴한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최근 특정 시민단체가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내서 지난 금요일(16일)에 강력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며 "절차상 이미 입건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전 특검이 '공직자'라고 판단한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해당 법령(청탁금지법) 소관 중앙행정기관 조직"이라며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던 박 전 특검은 지난해 12월 수산업자를 사칭하는 김씨로부터 포르쉐와 수산물 등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건국대가 옵티머스 펀드에 학교 돈 120억원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사건과 관련해 김모 전 이사장이 가짜 수산업자와 연루된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와 골프 회동에서 '수사 무마'를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없고 확인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피의자 소환 조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여권 인사가 자신을 찾아와 '윤 전 총장을 공격하고 정권을 도우면 사건을 무마해주겠다'는 회유를 받았으며, 경찰이 피의사실을 유포해 '여론재판'을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임하는 사람은 원칙적으로 기자 접촉을 일절 금지하고 있었다"며 "접촉이 있었다는 것도 일체 확인된 바 없다"고 했다.

 

이어 "피의사실 공표로 혼란을 야기하는 일이 없도록 수사 공보관 제도를 운용해 언론에 필요한 사안은 통보하고 수사 인원은 수사에 전념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짜 수산업자'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모 부부장검사와 직위해제 된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배모 총경, 이 전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를 지난 5월 초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입건했다. 경찰은 금품 공여자 김씨를 비롯해 이들 4명을 지난주까지 소환해 조사했다.

 

여기에 최근 입건된 중앙일간지와 종합편성채널 기자 1명씩과 박 전 특검을 추가하면 경찰의 수사 대상은 현재까지 모두 8명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월 비무장지대(DMZ)와 인접한 경기도·강원도 일대에서 2차례 대북 전단 등을 살포했다고 발표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박씨의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 부부 등 3명을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위반(전단 등 살포 미수) 혐의로 이날 오전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는 4차례 소환에 불응했지만 증거 자료를 통해 범죄 혐의 입증에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본인이 살포한 것은 확인했으나 전단이 북한 에 떨어진 것이 확인 안 돼 미수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