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혜영 "재혼 후 만난 딸, 3년간 날 시험해"

입력 : 2021-07-19 13:55:27 수정 : 2021-07-19 13:5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혜영. '돌싱글즈' 방송 화면 캡처

이혜영이 재혼 당시 만난 딸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선 이혜영의 재혼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이혜영은 재혼 후 만난 아이에 대해 솔직히 이야기했다. 그는 “나는 아이가 사춘기 때 만났다. 10살 때 처음 만나서 11살 때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이를 낳아본 적도 키워본 적도 없지 않나. 갓난아기면 처음부터 키우기라도 했을 텐데 그게 아니니 아이도 힘들고 나도 힘든 거다. 그때 엄마가 무조건 사랑만 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혜영은 “그래서 내가 택한 게 아이와 시간을 많이 보내는 거였고 그 때문에 방송을 거의 안했다”며 “지금은 대학생이 돼서 내년 5월이면 졸업을 한다”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이혜영은 딸이 자신을 시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딸의 과외 선생님에게 이야기를 전해들은 이혜영은 "'딸이 엄마를 굉장히 많이 시험했던 거 모르시죠?'라더라. 정말 저 엄마가 자길 사랑하는지, 겉으로만 저러는 건지, 진심인지 굉장히 많이 나를 다른 식으로 시험했는데 '우리 엄마는 나를 너무 사랑해'라고 결론을 내렸다더라"고 말했다.

 

또 "그 아이가 그렇게 생각하면서 3년을 살았다는 것도 너무 슬프고, 딸의 입장도 너무 슬프고, 날 시험했다는 것도 너무 슬펐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혜영은 "SNS에서는 맨날 웃고 있지만 아이를 키우는 건 항상 즐거운 날만 있는 건 아니지 않냐"면서도 "남의 자식 키우면서 사는 거 나쁘지 않다. 한 번 도전해볼 만한 일이다. 이제는 아이가 다 크니까 방송도 편하게 할 수 있게 된 거 같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