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별진료소 내 감염 노출 위험성 줄인다… 인천시, QR코드 전자문진 확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9 11:00:34 수정 : 2021-07-19 11:0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시가 관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내 QR코드 활용 전자문진 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의 감염 노출 위험성은 줄이고, 직원들 피로도를 낮춘다. 인천시는 현재 중구, 연수구, 남동구, 옹진군 등 4개 군·구 보건소에서 운영 중인 QR코드 전자문진 시스템을 10개 군·구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확대는 한 대학생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건의한 데 따른 결정이다. 해당 대학생은 현재 대기, 문진, 채취, 귀가 순으로 진행되는 과정에서 검사자가 많을 땐 대기자가 밀집하게 되는 등 또 다른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진표를 수기 작성이 아닌 QR코드로 대신할 경우 이런 우려를 해소하는 동시에 선별진료소 근무자들의 업무 부담도 줄어들 것이라고 제안했다. 검사자는 현장 QR코드를 스캔해 직접 전자문진표를 쓰고 접수처에서 본인 여부 및 내용 확인 뒤 검채 채취를 진행한다.

 

인천시는 현재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은 6개 군·구 보건소와 협의해 이번 주 중으로 정상 운영토록 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검사자들은 기존 방식대로 수기 작성할 수 있도록 한다. 인천지역에서는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이달 6일 이후 1일 검사자 수가 1만5000명 내외를 기록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