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와줘’ 호소에도 갈등 방치한 학교. 극단 선택 억울함 풀어달라” 靑 청원 동의 22만명 돌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0:50:27 수정 : 2021-07-19 16:4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지난달 강원도 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이 “도와줘”라는 쪽지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에 대해 유족 측이 진상 규명을 요구한 청와대 청원이 21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열일곱 꽃다운 나이에 죽음을 택할 수밖에 없었던 아들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숨진 A군의 부모라고 밝힌 글쓴이는 “학교에서는 (아들의) 사망 직후 학교폭력과는 관계가 없다는 주장을 하였지만, 친구들의 증언에 따르면 명백한 사이버 폭력 및 집단 따돌림 그리고 교사의 무관심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가슴 아픈 사실은 사건 2주 전 (아들의) 자해 시도”라며 “이 사실을 안 선배가 교사에게 우리 아이를 비롯해 자해를 시도하는 학생들이 있다고 알렸음에도 아이의 담임교사는 물론 부모인 우리에게도 그 사실이 전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군이 생전 작성한 쪽지. 사진=A군 유족 인스타그램

 

글쓴이에 따르면, 사소한 오해에서 불거진 일로 일부 학생들은 A군을 저격하는 글을 인터넷에 유포함과 동시에 교내 모든 학우가 알도록 소문을 냈다. 이후 A군은 학교에서 은따(은근한 따돌림)를 당해야 했지만, 주위 친구들은 선생님이나 부모에게 A군이 힘들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이에 대해 글쓴이는 “자해 사실을 담임교사 혹은 부모에게만 알려주었더라도, 혹은 하루 전 담임교사가 상담 후 부모와 전화 한 통만 했더라도 우리 아이는 하늘나라가 아닌 우리 곁에 있었을 것”이라며 “이 사건의 근본적인 원인은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 극심한 갈등을 방치하는 교내문화와 그것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학교의 부작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조사와 진상 규명으로 아들의 억울함을 반드시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19일 오전 10시 40분 기준 22만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양구경찰서에는 따돌림을 주도한 것으로 지목된 학생 4명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으며,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사건을 강원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로 이송해 수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