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정원 "자궁·난소 적출→녹내장…인생에 위기 왔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09:32:19 수정 : 2021-07-19 09:3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정원.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산전수전 여고동창생’ 캡처

 

배우 최정원이 힘든 상황을 공개했다. 

 

최정원은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산전수전 여고동창생’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최정원은 “내 인생에 위기가 온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4년 전 자궁 적출을 했는데 난소에 문제가 생겨서 난소까지 떼어냈다”고 회상했다. 

 

이어 “호르몬 치료를 바로 받았어야 했는데 그 당시에 무지해서 몰랐다”고 돌이켰다.

 

계속해서 “호르몬 치료를 안 받고 4년이 지나니까 녹내장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6개월 마다 검진을 다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술에 대한 질문에 최정원은 “깎아낼 각막도 없고 수술할 수 없는 눈”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인공 눈물이 없으면 눈을 못 뜨는 상태”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인공 눈물만 하루에 5~6개를 쓴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아빠가 비문증, 어머니는 녹내장으로 치료 중이다”면서 “유전적인 요소가 있다더라”라고 부연했다. 

 

말미에 그는 “60대 때 앞을 볼 수 있을지, 걸어 다닐 수 있을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