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요미우리 "문대통령 올림픽계기 방일…23일 스가와 첫 대면회담"

입력 : 2021-07-19 07:35:53 수정 : 2021-07-19 07:3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대통령 겨냥 성적 발언 소마 주한日공사 경질될 듯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일인 오는 23일 도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두 정상이 이번 회담을 통해 위안부와 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JTBC 기자와의 대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 독선적(獨善的)이라는 의미로 '마스터베이션'(자위)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폄훼한 것으로 드러나 큰 논란이 됐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일 정상 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것을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소마 공사의) 발언은 외교관으로서는 '해서는 안 될 말'(あるまじきもの)이었다"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