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초구, 코로나 선별검사소 2곳 추가 운영

입력 : 2021-07-19 03:10:00 수정 : 2021-07-19 02:3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심산기념문화센터 등에 설치
총 6곳… 서울 자치구 중 최다

서울 서초구가 급증하는 코로나19 검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 2곳을 포함한 총 6개소의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서초구는 서울 자치구에서 가장 많은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게 됐다. 운영 장소는 기존 △보건소 선별진료소 △고속터미널역 △강남역 △사당역 △서초종합체육관(드라이브 스루) 등 5개소 외에 19일부터 심산기념문화센터(〃) 선별검사소를 추가 운영한다. 심산기념문화센터 선별검사소는 서초종합체육관 선별검사소의 검사인원이 일평균 700명을 웃돌면서 추가로 설치하게 됐다고 서초구는 설명했다.

구는 폭염 속에서 검사받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을 위해 그늘막, 양산 대여, 생수 비치 등 대응하고 있다. 탈진과 감염으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최첨단 모듈형 언택트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더위를 피하도록 했다. 선별검사소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