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수도권도 19일부터 ‘5인이상 모임’ 금지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9 06:00:00 수정 : 2021-07-19 02:0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규확진 1454명 또 주말 최다
비수도권 비중 처음 30% 넘어
쇼핑몰서 확진자 나오자 지역 진료소 ‘북적’ 경기 고양시의 한 쇼핑몰 지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 지역 검사 인원이 폭증한 가운데 18일 고양시 덕양구 화정역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지어 서 있다. 고양=하상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수도권을 넘어 비수도권으로도 확산하는 양상이다. 정부는 19일부터 2주간 비수도권에도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비수도권 사적모임 제한 조정방안’에 따르면 19일 0시부터 8월 1일 자정까지 비수도권의 모든 지역에서 사적모임은 4인까지만 허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바이러스 전파 속도보다 한발 앞선 방역이 꼭 필요하다”고 비수도권의 방역조치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지만, 비수도권에서는 4인 모임 시간제한은 없다. 또 수도권과 달리 비수도권에서는 직계가족은 인원 제한 없이 만날 수 있고, 상견례 모임은 8명까지, 돌잔치는 16명까지 가능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백신 접종 인센티브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의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세종, 전북, 경북을 제외한 다른 권역은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이 적용된다. 세종·대전·부산·경남 등은 접종 완료자도 사적모임 인원에 포함하고, 충북·전남·경북 등은 포함하지 않는다.

 

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이후 첫 주말인 18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는 제주도 등 비수도권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는 반면 중구 ‘서울로7017(옛 서울역 고가도로)’에서 내려다본 도심 도로는 한산하다. 남정탁·하상윤 기자

하지만 지난 15일 전국 방역수칙에서 4∼8명으로 제각각 정한 지 사흘 만에 수칙을 변경한 것이라 ‘땜질’이라는 비판이 제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때도 지역별 수칙이 복잡하다는 점과 4차 유행 상황에서 통일된 메시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정부는 “지역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달라 일률적으로 규제하면 형평성에 위배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다 하루 뒤인 16일 “비수도권 환자가 늘고 있고, 국민 혼동이 있다”며 전국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검토한다고 말을 바꾸었다. 결국, 코로나19 4차 유행이 좀처럼 잡히지 않자 나흘 만에 수칙을 변경했다.

 

18일 강릉시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여름 휴가철에 피서객 등이 거리두기 단계가 낮은 지역으로 이동하는 ‘풍선효과’도 고려됐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454명으로, 토요일 발생 기준으로 가장 큰 규모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발생은 지난 4∼10일 992.4명에서 지난 11∼17일 1348.7명으로 35.9% 더 증가했다. 특히 이날 국내 발생 확진자 중 비수도권 비중은 31.6%로, 지난달 23일 4차 유행이 본격화한 뒤 처음으로 30%를 넘었다. 최근 수도권 풍선효과 등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강원 강릉시는 19일부터 25일까지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시행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거리두기 단계는 지자체별로 자율적으로 조정하되 휴가철 이동과 모임을 촉발할 수 있는 사적모임 제한에 대해서만 전국에 동일한 기준을 맞추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