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천42명 확진…어제보다 19명 적어

입력 : 2021-07-18 19:05:11 수정 : 2021-07-18 19:0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372명-경기 307명-인천 61명 등 수도권 740명·비수도권 302명
18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8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4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61명보다 19명 적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되면서 지난주 평일보다는 중간 집계 확진자가 다소 적게 나왔다.

오후 6시 기준 중간 집계 확진자는 지난 6일 1천6명을 기록하며 처음 1천명대로 올라선 이후 일별로 1천10명→1천39명→1천50명→922명→921명→903명→1천288명→1천263명→1천192명→1천143명→1천61명→1천42명을 나타냈다.

이날 0시 이후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740명(71.0%), 비수도권이 302명(29.0%)이다.

시도별 확진자는 서울 372명, 경기 307명, 부산 64명, 인천·경남 각 61명, 대전 43명, 대구 33명, 강원 23명, 충남 20명, 경북 16명, 광주 10명, 전남·제주 각 9명, 전북 8명, 울산·충북 각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300명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93명 늘어 최종 1천454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들어 '4차 대유행'이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1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19일로 13일째가 된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만 보면 일별로 1천100명→1천150명→1천614명→1천599명→1천536명→1천452명(당초 1천455명에서 정정)→1천454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천415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천366명이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사우나, 지인모임, 운동시설 등 일상 속 곳곳에서 추가 감염이 잇따랐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관악구의 한 사우나와 관련해 지난 11일 종사자 1명이 처음 확진된 이후 지금까지 10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용인시 지인 및 운동시설과 관련해선 총 22명이 확진됐다.

경기 성남시의 보드게임방에서는 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총 14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남 진주시의 한 주점과 관련해 지난 12일 이후 3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