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백화점, 신선식품 10~30분 내 배송…'퀵커머스' 서비스 시작

입력 : 2021-07-18 16:57:52 수정 : 2021-07-18 16:57: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콜드체인' 시스템 갖춘 전기트럭 활용
현대백화점 신선식품즉시배송서비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콜드체인 시스템을 갖춘 전기트럭을 활용해 신선식품을 10~30분 내로 배송해주는 '퀵커머스'(주문 즉시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이동형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MFC)를 활용한다. 이동형 MFC는 '물류 창고' 풀필먼트 센터를 전기트럭에 탑재한 것으로, 이동성을 갖춘 소형 물류 창고다. 냉장과 냉동부터 운반·보관까지 가능한 콜드체인 시스템을 탑재해 상품을 신선하게 보관하며 배송도 가능하다.

 

서비스를 활용하면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구매한 과일·야채·정육 등 60여종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주문 10~30분 안에 집에서 받아볼 수 있다. 이동형 MFC 4대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주변을 순회하고 있다가 고객이 상품 주문 시, 재고가 있고 배송지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는 차량이 배송을 수행하게 된다.

 

오토바이 등 이륜차를 이용한 배달 서비스와 달리 냉장·냉동 보관 중인 상품을 고객의 집 앞에서 곧바로 전달해 신선도가 높은 상품을 배송할 수 있다. 아이스팩과 포장재 사용량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비스는 오는 10월까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반경 3㎞ 내 지역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뒤 다른 점포에도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현대백화점은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정확하게 배송해주는 '적시배송'(온타임 배송)도 운영할 예정이다. 고객이 배송받기로 정한 시간 전후 10분 내로 배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손성현 현대백화점 온라인식품사업부장(상무)은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현대백화점 식품관의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가장 신선한 상태로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백화점 업계 퀵커머스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