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상공인 10명 중 6명 “휴·폐업 고민중”

입력 : 2021-07-18 21:00:00 수정 : 2021-07-18 20:1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中企중앙회, 음식·숙박업 대상 조사
거리두기 격상에 영업 어려움 커
수도권 67% “7~8월매출 40%이상 ↓”
서울 마포구에서 폐업한 한 가게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재확산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면서 소상공인 10명 중 6명은 휴·폐업을 고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2∼15일 숙박업 종사자 150명과 음식점 종사자 150명 등 300명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긴급 소상공인 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 162명과 지방 소재 소상공인 138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영업의 어려움으로 휴업 또는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상공인은 3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응답은 24.0%였다. 휴·폐업을 고려하는 소상공인이 모두 57.3%인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 중 67.3%는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60% 이상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34%, 40% 이상 60% 미만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33.3%였다. 지방 소재 소상공인은 현재 거리두기 단계에서 한 단계 격상될 경우 42.8%가 7~8월 매출이 기대 대비 20% 이상 40% 미만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27.5%는 40% 이상 60% 미만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