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르노삼성차,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가동 중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8 10:42:30 수정 : 2021-07-18 10:42: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모습. 연합뉴스

현대차와 기아, 한국GM에 이어 르노삼성차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공장 문을 닫는다.

 

18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오는 19일과 20일 양일간 부산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차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의 유럽 수출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XM3 수출 물량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XM3는 지난 3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4개 나라에서 출시돼 3개월간 유럽 사전 판매 목표였던 7250대를 넘어선 데 이어, 지난달 1만대 이상 판매돼 지금까지 총 2만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유럽 28개국에서 판매되는 XM3는 러시아를 제외한 판매 차량 전체 물량을 부산공장에서 생산한다.

 

르노삼성차는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부산공장 가동이 멈추면서 XM3 수출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르노그룹의 적극적인 반도체 공급 지원으로 그동안 차량 생산에 차질이 없었으나,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이 장기화하면서 공장가동을 멈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부산공장 셧다운이 교착상태에 빠진 노사 간 임금·단체협약 교섭의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한 르노삼성차 노사는 팽팽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 회사의 기본급 2년 동결 요구에 노조가 반발하면서 총파업에 돌입하자, 사측이 직장폐쇄로 맞불을 놓으며 대치 상황을 벌였다.

 

다행인 점은 노사가 수출 주력 모델인 XM3의 유럽 수출 물량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 안 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해 이번 셧다운을 계기로 교착상태인 임·단협이 재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