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정부 ‘군함도’ 전시 설명 반론 제기 방침

입력 : 2021-07-18 10:01:42 수정 : 2021-07-18 10:01: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징용 조선인 노동 현장인 하시마섬(일명 군함도)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도쿄 신주쿠에 개설한 ‘산업유산정보센터’를 통해 일본 강점기의 징용 조선인들이 가혹한 조건에서 노동을 강요당한 사실 등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문에 대해 반론을 제기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16일 시작돼 이달 31일까지 예정된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업유산정보센터를 활용한 관련 설명을 “성실하게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징용 조선인의 노동 현장인 하시마(일명 군함도) 탄광 등이 포함된 메이지일본의 산업혁명유산 23곳을 2015년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당시 본인 의사에 반해 연행돼 가혹한 환경에서 노동을 강요당한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당시 상황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설명의 전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23곳의 메이지 산업혁명유산 가운데 하시마 탄광 등 7곳이 강제노역 관련 시설이다.

 

그러나 희생자를 기억하고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보여주는 시설로 작년 6월 공식 개장한 산업유산정보센터는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나 강제노동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는 하시마 주민 등의 증언 위주로 전시를 구성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시정을 요구해 왔다.

 

이에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 3명이 지난달 7∼9일 산업유산정보센터를 현지 방문과 온라인 방식으로 시찰한 뒤 한국 등에서 온 노동자들의 강제 노역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기 어렵고, 해당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조치를 해석 전략으로 제시했다고 볼 수도 없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내놓았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이를 근거로 지난 12일 일본이 과거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것에 강하게 유감을 표명하는 결정문안 초안을 작성해 공개했다.

 

내년 12월 1일까지 일본 정부에 이행상황 등을 제출해 2023년의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될 수 있도록 하라는 내용을 포함한 이 결정문안은 오는 22일쯤 다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포함되지 않은 일본은 옵서버 자격이어서 결정문안의 논의 및 채택에 직접 참여할 수 없다.

 

또 위원회 차원에서 의견을 달라고 요청하지 않으면 발언할 기회를 얻지 못한다.

 

이에 일본 정부는 당사국으로서 의견을 달라는 요구가 있으면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전시가 모두 사실에 근거를 두고 있어 적절하다’는 주장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