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노총 "확진자 감염 경로, 전국노동자대회인지는 규명할 필요 있다"

입력 : 2021-07-18 09:58:38 수정 : 2021-07-18 09:5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걱정과 심려 끼쳐드리게 된 점 사과 드린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7일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해 공개 사과했다.

 

또 집회 참가자들에게는 신속히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후속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시기를 지나는 지금, 많은 고통을 감내하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 애쓰고 헌신하는 분들과 관심 있게 이를 지켜보는 많은 분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민주노총이 서울 종로 일대에서 개최한 8천명(주최 측 추산)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가운데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청은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민주노총은 "(확진자 발생에 관한) 보도를 접한 후 사실 확인 절차를 거쳐 7월 3일 대회 참가자들에게 조속하게 선제적 검사를 받을 것을 조치했다"며 "이후 결과에 대한 빠른 판단과 조치를 통해 상황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민주노총은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전국노동자대회인지는 규명할 필요가 있다며 "일반적인 잠복기를 경과하는 시점에서 나온 대회 참가자의 양성 판정 결과를 가지고 마치 7월 3일 대회가 주요 감염원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기에 충분한 발표는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코로나 4차 대유행에 대한 마녀사냥과 다름없으며 향후 심각한 갈등 상황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