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정부 용현산업단지 화재, 8시간 40분 만에 진화… 인명 피해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8 10:00:00 수정 : 2021-07-18 09:53: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7일 오후 1시쯤 경기 의정부시 용현동 용현산업단지의 양말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 의정부시 용현동 용현산업단지 내 양말공장에서 불이 나 8시간40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화재 당시 공장에는 직원 2명이 있었으나 신속히 대피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18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전날 오후 1시쯤 용현산업단지의 한 양말공장에서 발생했다. 이어 인접 공장 3곳과 창고 등으로 번지며 건물 4개 동(1980㎡)을 완전히 태웠다. 

 

화재로 인해 검은 연기가 일대에 퍼지면서 119 신고가 300건 넘게 빗발쳤다. 소방당국은 한때 인접한 소방서 5∼6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진화 작업에는 인력 217명과 헬기를 포함해 장비 99대가 투입됐다. 2시간40분 만에 큰 불길이 잡혔고, 8시간여가 지난 오후 9시40분쯤 완전히 불이 꺼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금액과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