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국 “민주노총 집회서 3명 확진, 진단검사 행정명령”...민주노총 “사과, 감염경로는 명확히 밝혀야”

입력 : 2021-07-18 06:48:53 수정 : 2021-07-18 06:4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노총 지난 3일 주최 측 추산 8000여명 규모 노동자 대회 열어 / 김부겸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 / 민주노총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3일 서울 종로2가에서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방역 당국이 지난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노동자 대회 참석자 가운데 3명이 확진되자 참석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참고자료를 내고 “17일 민주노총 노동자 대회(7월3일) 참석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관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16일 지표환자(집단감염 내 첫 확진자) 확진 이후 동료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이날 2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3명이 확진됐다. 이날 역학조사 결과 3명 모두 3일 열린 민주노총 집회 참석이 확인됐다.

 

한편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3가 일대에서 집회 주최 측 추산 8000여명 규모 노동자 대회를 열었다.

 

방대본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과 전파 차단을 위해 노동자 대회 참석자들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한 진단검사 참여로 추가 전파를 최소화하는 데 협조해 달라”며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노동자 대회 참석자 전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신속한 진단검사 ‘참여’로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 것이, 나와 사랑하는 가족, 동료, 그리고 우리 공동체를 보호하는 일임을 인식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가운데, 수차례 자제를 요청드렸던 지난 3일 민주노총 노동자대회의 참석자 중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코로나19 중앙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노총이 지난 3일 전국 노동자 대회 참가 조합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된 데 대해 사과를 표하고 참가자들에게 조속히 진단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다만 정부를 향해 감염 경로가 노동자 대회인지에 대해 명확히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민주노총은 17일 낸 입장문에서 “(확진된) 조합원이 3일 전국 노동자 대회에 참가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시기를 지나는 지금 많은 고통을 감내하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 애쓰고 헌신하는 분들과 관심 있게 이를 지켜보는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사실 확인 절차를 거쳐 3일 대회 참가자들에게 조속하게 선제적 검사를 받을 것을 조치했다”며 “이후 결과에 따른 빠른 판단과 조치를 통해 상황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감염 경로에 대해선 정부에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입장문에서 “3일 대회에 참가한 민주노총 조합원이 확진 판정된 것인지, 아니면 확진된 조합원의 감염 경로가 7월3일 대회라는 것인지 명확히 밝혀 달라”고 입장을 전했다.

 

민주노총 측은 “이미 하루에도 1000명이 넘는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는 대유행의 상황에서 중대본의 역학조사 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일반적인 잠복기를 경과하는 시점에서 나온 대회 참가자의 양성 판정 결과를 가지고 마치 7월3일 대회가 주요 감염원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기에 충분한 발표는 부적절하다”며 “4차 대유행에 대한 마녀사냥에 다름 아니며 향후 심각한 갈등상황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