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권 대선 경선 주자들, 주말에도 치열한 신경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17 21:00:00 수정 : 2021-07-17 20:11: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이낙연 전 당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의 신경전이 주말인 17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당내 1위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지 여러분께 고한다. 비열한 꼼수 정치는 우리의 꿈을 이길 수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선이 조기 과열되고 있다”며 “왜곡과 거짓이 난무하고 비아냥과 험담이 교차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품격을 갖추고 점잖게 경쟁하고 비열한 꼼수 정치는 하지 말자”며 “우리의 꿈은 네거티브, 마타도어에 얼룩질 만큼 저급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에게 보내는 글의 형식을 취했지만, 자신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인 이낙연 후보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후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고 박정희를 찬양하던 분도 계시지 않느냐”며 사실상 이낙연 후보를 겨냥한 듯한 발언을 내놨다.

 

이낙연 후보 측은 현직 경기도 공직유관단체 임원이 만든 단체 SNS 방에서 이낙연 후보 비방글이 공유됐다는 의혹과 관련, 이재명 후보를 몰아세웠다. 이재명 캠프 측은 “해당 단체방의 존재도 모르고 짐작 가는 사람도 없다”며 선을 그었지만, 이낙연 후보 측은 경기도 차원의 조직적 여론 조작이라는 입장이다.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에서 “국정원 댓글 공작을 연상시킨다. 선거개입 이전에 민주주의 파괴행위로, 비열한 정치 공작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중앙선관위 조사를 촉구했다.

 

정세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공격했다. 이재명 후보가 국가신용등급 영향을 들어 국채상환을 주장한 홍남기 부총리에 대해 “잠자던 강아지가 박장대소할 말씀”이라고 언급한 것을 들어 “부총리 조롱은 임명권자인 대통령 조롱”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홍 부총리의 발언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대통령이 임명한 부총리를 강아지 운운하는 인신공격으로 조롱해서야 되느냐”고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의 ‘민생현안 과감한 날치기’ 발언에 대해서도 “그가 의회 경력이 없는 것에 아쉬움이 없다고 말해왔는데, 그 생각이 날치기 발언으로 이어진 건 아닌가”라고도 했다.

 

김두관 후보는 본인과 이낙연·정세균·박용진 후보의 모습을 함께 담은 ‘군필 원팀’ 포스터에 대해 “차라리 저를 빼달라. 비열한 마타도어에 동참하기 싫다”고 밝혔다. 해당 포스터는 이재명 후보가 소년공 시절 입은 팔 장애로 병역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을 비난하는 포스터로, 김두관 후보는 “누구도 장애를 갖고 비하 받아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