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1주일 만에 후원금 20억원 돌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17 15:05:38 수정 : 2021-07-17 15:0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선 후원계좌를 연 지 일주일 만에 20억원이 넘는 후원금을 모았다.

 

이재명 캠프는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후 12시 기준으로 모금된 금액이 총 20억94만7865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캠프 측은 “특히 10만원 이하 소액 기부자들의 후원이 전체 후원금의 95.7%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며 “일용직 건설노동자에서부터 경비, 택시기사, 자영업자, 장애인에 이르기까지 각계각층으로 이뤄진 소액 기부자들의 응원 메시지가 공개돼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지난 9일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후원금 계좌를 공개하고 모금에 들어갔다. 하루 만인 10일 후원금 9억원이 모였으며, 이는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의  기록을 앞지른 것이다.

 

‘이재명 후원회’ 측은 실적 공개와 함께 후원에 참여한 각계각층 소액 기부자들의 응원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다. 한 손이 불편한 장애인이라고 밝힌 한 후원자는 “다니던 직장도 다니지 못하게 됐다”며 “통장 잔고 3만원을 이재명 후보를 위해 후원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한 건설일용직 노동자는 “적은 금액이지만, 건설일용직으로 힘들게 번 돈”이라며 “나보다 훨씬 의미 있게 써줄 걸 믿기에 후원에 참여한다”며 후원에 동참했다.

 

이재명 후원회 관계자는 “어렵고 팍팍한 삶 속에서도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보태려는 국민들의 정성과 마음이 감동적이어서 응원 메시지를 작성해 주신 분들의 동의를 얻어 공개하게 됐다”며 “이 후보를 향한 성원은 실천을 통해 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일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