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전남 강진 전복 폐사 현장 방문…"피해 복구 지원 최선"

입력 : 2021-07-17 14:15:31 수정 : 2021-07-17 14:1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남 강진군 마랑면 피해양식장을 방문, 어민들을 위로하고 지원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2021.7.17 [강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bebop@yna.co.kr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7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전남 강진 전복 양식장을 찾아 어민들을 위로하고 지원과 복구를 약속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승남·김병주·이용빈 의원, 이승옥 강진군수와 함께 전복 대량 폐사 피해를 당한 강진 마량 해역을 방문했다.

송 대표는 현장에서 직접 어민들로부터 피해 현황을 듣고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송 대표는 "해수부 장관, 행안부 장관, 기재부 장관과 상의해 김영록 도지사와 함께 피해 복구와 어민들의 빠른 생업 복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제2 제3의 피해를 염두에 두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해상가두리에 전복 치패 입식비를 지원하고 양식어가 경영 안정을 위해 어업경영자금 상환 및 이자 감면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면서 "해마다 반복되는 해양수산 분야 재해복구 단가의 현실화를 위해 현재 실거래가의 25.7% 수준인 지원 단가를 50% 수준으로 인상하고 어류 치어와 전복 치패가 복구 산정기준에 없어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보상기준을 신설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군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행정안전부에 건의해 피해 어민들이 적절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진에서는 지난 5일부터 사흘간 쏟아진 집중호우로 전복 2천261만마리가 폐사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전남 지역에선 강진을 비롯해 진도에서 전복 1천430만마리가 폐사하는 등 701억원의 수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