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감원, 크래프톤 이어 카카오페이도 증권신고서 정정요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7 19:26:55 수정 : 2021-07-17 19:2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융감독원이 카카오페이가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대해 정정을 요구했다.

 

금감원은 카카오페이가 지난 2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대한 심사 결과 정정신고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증권신고서 형식을 제대로 갖추지 않았거나, 중요 사항 기재와 관련해 투자자의 합리적 판단을 저해하거나 오해를 일으킬 수 있어 정정신고서를 요구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이로써 카카오페이가 낸 증권신고서는 효력이 정지됐다. 따라서 청약일 등 전반적인 증권 발행 일정이 바뀔 수 있다.

 

애초 카카오페이는 오는 29∼30일에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다음 달 4∼5일 일반 청약을 받을 예정이었다.

 

카카오페이가 증권신고서에서 제시한 공모가 상단 9만6000원을 기준으로 공모 금액은 최대 1조6320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12조5512억원이다.

 

카카오페이는 미국 페이팔과 스퀘어, 브라질 파그세구로 등 외국 금융 플랫폼 기업 3곳을 비교 대상으로 가치를 평가했다. 앞서 기업가치 책정에 외국 기업을 비교 대상으로 삼은 크래프톤과 SD바이오센서는 모두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받고 공모가를 낮춘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