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유럽 100년 만의 폭우… 獨 최소 103명 사망

입력 : 2021-07-16 18:36:56 수정 : 2021-07-16 20:4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5일(현지시간)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코르델 인근 킬강의 수위가 100년 만에 서유럽을 강타한 폭우로 급격히 올라가며 강물이 범람해 기차역이 물에 잠겨 있다. 이번 폭우로 독일에서 최소 103명이 숨지고 약 1300명이 실종됐으며 벨기에도 최소 22명이 숨졌다.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 스위스도 피해를 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