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분홍색 방아깨비·메뚜기 발견에 열도 '집중'…"OO 가능성 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6 17:42:02 수정 : 2021-07-16 17:4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분홍색 방아깨비. 아사히 신문 캡처

 

일본에서 본홍색을 띄는 방아깨비와 메뚜기가 발견돼 화제다.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은 일본 사이타마현에서 분홍색 방아깨비가 발견됐다고 지난 1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사이타하면에 사는 한 부부는 자녀들과 함께 집 근처 공원을 산책하던 중 분홍색 방아깨비를 발견했다.

 

앞서 방아깨비는 여러 종이 있지만 보통 녹색이다.

 

그러나 이번에 발견된 방아깨비는 선명한 분홍색을 띠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관해 부부는 “아이들이 방아깨비를 잡아 어린이집에 데리고 갔을 때 친구들에 둘러싸여 큰 인기를 얻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번 여름에 희귀 곤충을 찾는 것이 아이들 사이에서 유행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지역 현립 자연 박물관 큐레이터는 “방아깨비는 탈피 후 녹색, 갈색 등으로 몸통의 색이 변화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홍색은 돌연변이로 간주되기에 운이 좋아야 발견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분홍색 메뚜기. 일본 방송 캡처

 

한편 지난 7일 홋카이도에서는 분홍색 메뚜기가 발견돼 현지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기도 했다.

 

지역 방송에 따르면 한 농촌 마을에서 잡초를 베던 농가 주인이 이 메뚜기를 발견했다. 

 

방송은 “이를 본 인근 초등학교 아이들이 아주 희귀한 생물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더불어 “아이들이 ‘탁구’라는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홋카이도 관계자 측은 “보통의 메뚜기는 갈색”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아마 돌연변이일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한 계절에 한두 마리 정도의 돌연변이를 발견할 수 있다”고 첨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