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 광명·고양·화성 공공재개발 추진… 주택 7000가구 공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6 15:00:00 수정 : 2021-07-16 14:3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스1

경기 광명·고양·화성시의 구도심에서 공공재개발을 통해 7400가구 규모의 신축 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경기 광명시 광명7R구역(2560가구)과 고양시 원당6·7구역(4500가구), 화성시 진안 1-2구역(320가구) 등 4곳을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 외 지역에서 공공재개발 후보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공재개발은 공공기관이 사업 시행에 참여하고 공공임대를 일정 비율 이상 공급하는 대신 용적률 인센티브 등을 받아 사업성을 개선하는 재개발 사업이다. 법정 상한 용적률의 120%까지 인센티브를 제공하지만 늘어난 용적률의 20∼50%를 공공임대주택 등으로 공급해야 한다. 국토부는 이날 경기 4곳을 포함해 지금까지 수도권에 모두 28곳(3만2000가구)의 공공재개발 후보지를 발표했다.

 

이번에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광명7R구역은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 주변 역세권이다. 2007년 광명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가, 글로벌 금융위기로 분양 경기가 나빠지면서 정비사업이 좌초됐다. 정부와 경기도는 공공재개발을 전제로 2종 일반주거지역을 종상향해 사업성을 개선할 예정이다.

 

지하철 3호선 원당역 인근에 있는 원당 6구역과 7구역은 도시재생사업활성화 지역으로 관리 중이었지만, 구체적인 활성화 계획이 나오거나 공공 재정이 투입되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번에 공공재개발로 방향을 틀면서 사업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화성 진안1-2구역에선 공공재개발로 32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수도권지하철 1호선 병점역 인근으로, 2014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되고도 추진동력이 부족해 사업 정체를 겪어왔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 4곳은 이날 바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경기도는 이 지역을 공공재개발 예정구역으로 지정하고, 권리산정 기준일을 후보지 발표일인 이날로 정해 신축과 지분 쪼개기 행위를 제한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