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시출발 다가온 野경선버스…최재형, 대권행보 속도감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7-16 13:31:37 수정 : 2021-07-16 16:5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합류로, 범야권의 무게중심이 국민의힘으로 한층 쏠리게 됐다.

'꽃다발 입당식'으로 최 전 원장을 환영했던 국민의힘 내부에선 화색이 감도는 분위기다.

당장 이준석 대표가 내세웠던 '8월 경선버스 정시출발론'이 탄력을 받게됐다. 이른바 '윤석열 리스크'를 보완하고 경선 흥행도 극대화할 카드라는 기대감이 깔렸다.

이준석 대표는 16일 라디오에 나와 최 전 원장을 '유력 대권주자'로 소개하며 "국민의힘이 (정권교체) 플랫폼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최 전 원장도 곧바로 대권행보를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내주부터 주로 여의도 인근에 머물며 비전발표 준비와 소통행보를 병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말사이 캠프 사무실을 계약하고 이르면 내주 초 '오픈하우스' 일정을 검토 중이다.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최 전 원장은 '정치 신인'으로서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 원로 스킨십, 대언론 관계를 밑바닥부터 쌓아가겠다는 각오"라고 전했다.

최 전 원장은 특히 취업, 내집마련 등 청년세대 이슈에 관심이 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행보를 개시하면 이런 이슈들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캠프 상황실장 김영우 전 의원은 "시작이 늦어서 갈 길도 멀지만, 가볍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관건은 지지율이다. 입당 이벤트 효과가 사그라들기 전에 한 자릿수에 머무는 지지율을 두 자릿수대로 끌어올려야 한다.

김 전 의원은 라디오에서 "분노와 갈등보다는 통합의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고, 탄핵과도 관계가 없다"며 윤 전 검찰총장과의 경쟁에서 비교 우위를 강조했다.

야권의 대권지형에서는 윤 전 총장의 입당 이슈가 남은 퍼즐로 꼽힌다.

윤 전 총장은 최소한 내달 중순까지는 장외행보를 이어갈 것이란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야권 인사는 "곧장 따라 입당한다는 것은 그 자체가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셈"이라며 "모두가 반대한다"라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 본인도 "캠프 내부적으로도 '기존 호흡'을 유지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