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순천∼완주고속도 관촌휴게소 인근서 탱크로리 전도 ‘수산화나트륨 누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6 12:49:41 수정 : 2021-07-16 12:4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6일 오전 10시8분쯤 순천∼완주 고속도로 남원 방향 관촌휴게소 인근에서 수산화나트륨(NaOH)을 싣고 달리던 탱크로리가 도로를 이탈해 측 사면을 들이받고 전도됐다.

 

이 사고로 탱크로리에 실려 있던 수산화나트륨 30ℓ가량이 안전밸브를 통해 도로로 누출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화생방제독차, 분석차 등 9대와 화학구조대 등 인력 35명을 현장에 출동시켜 누출된 물질을 흡착포로 제거하는 등 긴급 방제작업을 벌였다.

 

수산화나트륨은 피부 접촉이나 흡입 시 즉각적인 통증이 없는 발적이나 피부 화상, 인후통 등이 발생할 수 있고 고농도 노출 시에는 점막 파괴, 폐렴, 쇼크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탱크로리 운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