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시노백 백신 ‘물백신’ 우려 현실화… 항체 수준, 확진자보다 낮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6 11:36:11 수정 : 2021-07-16 14:0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구진 “시노백 백신 접종자 중 면역력 낮은 노인 부스터샷 필요”
중국 시노백사가 생산한 코로나 백신 '코로나백'(coronaVac). 신화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이 효과가 없는 이른바 ‘물백신’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항체 수준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환자와 유사하거나 낮아 오히려 백신을 맞지 않는게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진이 현장 의료진 144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항체 수준은 중국 시노백 백신접종자보다 10배 높게 나타났다.

 

더구나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항체 수준은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환자에 자연적으로 형성된 것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 같은 결과를 이날 국제학술지 ‘랜싯 마이크로브’에 발표했다.

 

이들은 가장 먼저 9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험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자 63명은 1차 접종 이후 항체 농도가 상당히 올라갔고, 2차 접종 이후 더 올라갔다. 반면 시노백 백신 접종자 30명은 1차 접종 후 항체 농도가 낮았고, 2차 접종 후 보통 수준이 됐다.

 

또 두 백신의 접종자 각각 12명을 뽑아 조사한 항체 수준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평균 항체 수준은 269로,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27보다 약 10배 높게 나타났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시노백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자카르타=AP뉴시스

연구진은 이와 함께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가장 낮은 수준의 항체 보유자가 시노백 백신 접종자 중 가장 높은 수준의 항체 보유자보다 항체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앞서 화이자 백신과 시노백 백신의 예방효과는 각각 95%와 50.7%로 보고돼 차이가 컸다.

 

항체 보유량은 면역 수준과 직접 연관되지는 않지만, 항체 수준이 높을수록 대체로 코로나19 감염에 강하게 대응하고 면역기간이 더 오래 지속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연구진은 “시노백 백신 접종 중 특히 면역 반응이 약한 노인의 경우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최근 태국에서 시노백 백신을 맞은 의료진 중 600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또 인도네시아는 시노백의 백신 접종을 완료한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을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으로 접종키로 하는 등 시노백 백신을 둘러싼 ‘물백신’ 논란이 커지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