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상반기 단기사채 통한 자금조달 577조… 전년比 12%↑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16 13:00:00 수정 : 2021-07-16 11:3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에 단기사채를 통한 자금 조달 규모가 577조4000억원을 기록, 지난해 동기(515조5000억원) 대비 12%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단기사채는 기업이 만기 1년 이하, 1억원 이상 발행 등 일정 요건을 갖춰 발행하는 사채다.

 

일반 단기사채 발행량은 471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16조5000억원)보다 13.2% 증가했다. 유동화 단기사채 발행량은 106조원으로 7.1%(7조원) 늘었다.

 

만기별로는 3개월 이내 단기사채 발행 금액이 572조9000억원으로 전체의 99.2%를 차지했다.

 

신용등급별 발행량은 A1이 전체의 93.5%인 540조원으로 안전자산 선호에 큰 변화가 없었다. 이어 A2(29조1000억원), A3(7조5000억원), B 이하(8000억원)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증권회사(327조1000억원), 유동화회사(106조원),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102조5000억원), 일반·공기업 등(41조8000억원) 순으로 발행량이 많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