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경덕 "욱일기=전범기, 도쿄 취재진에 알린다"

관련이슈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7-16 13:12:31 수정 : 2021-07-16 13:1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1주일 뒤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통해 '욱일기=전범기'임을 전 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지금까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욱일기가 일본 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정치적 선전이 아니기 때문에 반입 금지 물품에서 제외했었다.

 

하지만 도쿄도 내 무관중 방침 결정으로 인해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관중의 장내 욱일기 응원 우려는 상당수 해소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도쿄도는 무관중이지만 미야기현, 시즈오카현, 이바라키현에서 열리는 축구, 사이클 등에서는 관중을 허용한다는 입장이라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지난 2019년 일본에서 열린 럭비 월드컵에서 경기장 내 욱일기 응원 뿐만이 아니라, 도쿄 거리 곳곳에서 욱일기 응원이 난무한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이번에는 일본 내 한인들의 적극적인 제보가 중요하다. 또한 TV 및 모바일로 도쿄올림픽 경기를 시청할때 누리꾼들의 제보 역시 중요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현재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 기간 내 경기장 내외에서 욱일기가 발견 됐을시, 도쿄에 취재를 온 전 세계 주요 언론사에 제보를 하여 '욱일기=전범기'임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지난 15년간 전 세계 주요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잘못 사용한 욱일기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없애는 성과를 내 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