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한명숙, 억울하면 재심 신청하라… 부끄러움조차 몰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16 01:15:32 수정 : 2021-07-16 01:1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5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모해위증 의혹 진정 처리 과정에서 절차적 정의가 침해됐다는 법무부·대검의 합동 감찰 결과와 관련, "한명숙 구하기"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SNS에서 "하다 하다 안되니 요란하기만 하고 알맹이도 없는 결과 발표로 '한명숙 구하기'를 이어가는 것"이라며 "국민이 또다시 속을 것이라고 착각하며 부끄러움조차 모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 씨가 불법 정치자금을 받지 않았고, 대법원의 유죄 판결이 그렇게 억울하다면 재심을 신청하면 된다"며 "한명숙 단 한 사람을 위해 이렇게까지 막무가내로 사법 체계를 망가뜨리는 것이 정상인가"라고 덧붙였다.

 

이어 "현 정권은 '우리 힘이 더 세니 대법원 판결 따위는 무시하고 우리 편만 살릴 거다, 너희들이 뭐 어쩔 건데' 식의 태도로 일관한다"며 "압도적으로 정권을 교체해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