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시, 16년 만에 무관 떨쳐… MVP·득점왕까지

입력 : 2021-07-11 14:16:50 수정 : 2021-07-11 14:1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국가대표 16년 무관에서 벗어났다.

 

아르헨티나는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에서 벌어진 개최국 브라질과의 2021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에서 앙헬 디 마리아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지난 1993년 대회 이후 28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통산 15번째 우승으로 우루과이와 함께 이 대회 최다 우승국이 됐다.

 

2005년 국가대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메시는 16년 만에 처음으로 국제대회 타이틀을 거머쥐며 우승 한을 품었다.

 

동시에 8강에서 1골 2도움, 콜롬비아와의 준결승에서 1도움을 올리는 등 이번 대회에서 4골 5도움으로 명성에 어울리는 활약을 펼치며 최우수선수(MVP)상과 득점왕을 휩쓸었다.

 

스페인 FC바르셀로나에서 프로 데뷔 후 줄곧 뛴 메시는 유럽 무대를 정복한지 오래다.

 

세계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6차례 수상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선정 올해의 선수 2회, 스페인 라리가 우승 10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우승 3회 등 굵직한 업적을 남겼다.

 

그러나 유독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으면 작아졌다.

 

월드컵이나 코파 아메리카 우승컵이 없었다. 특히 2014 브라질월드컵에선 결승에 올랐으나 독일을 넘지 못해 눈물을 삼켰다.

 

메시의 내세울만한 국제대회 성적은 2005년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승과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이다. 두 대회 모두 A대표팀이 나서지 않는 대회다.

 

진정한 의미의 시니어 국제대회 우승은 이번이 처음인 셈이다.

 

코파 아메리카에선 4번째 도전 만에 우승컵과 키스했다.

 

2007년 대회 결승에선 브라질을 넘지 못했고, 2015년과 2016년 연속으로 칠레에 승부차기 패배를 당했다.

 

이날 우승을 확정한 아르헨티나 동료들은 메시를 헹가래하며 축하와 함께 기쁨을 만끽했다.

 

한편, 브라질의 '무관의 제왕' 네이마르는 웃지 못했다. 메시와 네이마르는 FC바르셀로나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다. 둘은 경기 후, 뜨거운 포옹을 통해 축하와 격려를 주고받았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