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흥민 도쿄행 불발… 감학범호 추가 명단 4명 발표, 22명 모두 확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02 10:49:53 수정 : 2021-07-02 10:49: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속팀으로부터 차출 허락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손흥민(29·토트넘)의 도쿄행이 결국 불발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남자 축구 대표팀에 합류할 추가명단을 2일 발표했으며  최종 명단에서 탈락했던 선수 4명이 김학범호에 승선했다.

 

기사회생한 선수는 골키퍼 안찬기(수원), 수비수 이상민(이랜드), 강윤성(제주), 미드필더 김진규(부상)로  이에 따라 일본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설 태극전사 22명이 모두 확정됐다. 애초 올림픽 엔트리는 와일드카드를 포함해 총 18명이었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이유로 이번 대회에 한해 엔트리를 22명으로 늘리기로 전격 결정했다. 다만, 매 경기 출전 명단은 이중 18명으로 제한한다. 이에 따라 안찬기, 이상민, 강윤성, 김진규는 이틀 만에 다시 김학범호에 올라탔다. 이들은 모두 지난달 20일부터 2차 소집 훈련을 치른 23명 안에는 포함됐으나 전날 발표된 최종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한 선수들이다. 2차 소집 명단에는 이름을 올렸지만, 최종 명단 발표식에서 이름이 불리지 않은 선수는 총 8명이다. 김 감독은 이 중 수비 자원들을 이번 추가 명단에 발탁했다. 김 감독의 고민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반면 소속팀 토트넘으로부터 차출 허락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손흥민은 이번 명단에도 추가 와일드카드로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24세 이하 제한을 받지 않는 와일드카드 선수는 총 3명으로 제한되지만, 이는 18명의 경기 출전 엔트리 기준이다. 총 22명의 대회 출전 명단에는 24세를 넘는 선수가 4명 이상 들어갈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