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번 주말 전국에 늦은 ‘장맛비’

입력 : 2021-07-01 19:00:19 수정 : 2021-07-01 19:0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일 새벽 제주부터 영향권
중부 등 최대 150㎜ 쏟아져
사진=연합뉴스

이번 주말 전국 대부분 지역이 장마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제주와 중부지방을 기준으로 각각 39년, 34년 만에 가장 늦게 시작된 ‘지각 장마’이지만 정체전선과 저기압이 수반돼 지역에 따라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1일 동중국해에 위치한 정체전선이 점차 북상하고 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이 영향을 줘 3일 새벽부터 제주도에 비가 내려 전국으로 장맛비가 확대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중부지방과 전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3∼4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전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50∼100㎜(많은 곳 150㎜ 이상), 그 밖의 지역은 30∼80㎜다.

우리나라 상공에는 아직 차고 건조한 공기가 자리하고 있다. 최근 잦은 소나기도 지상에서 따뜻해진 공기와 찬 공기가 부딪쳐 대기 불안정을 일으키며 발달한 비구름 때문이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정체전선이 아직 우리나라를 벗어나지 못한 찬 공기 영역과 충돌하면 정체전선이 더 발달하거나 중간에 저기압이 발달해 비구름이 추가로 만들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장마 시작 시간과 더불어 남북으로 강한 강수영역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며 침수 등 피해 예방 차원에서 철저한 사전 점검을 당부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